FANDOM


융합 분자:
식물 호르몬
듀테리오제트 에틸렌
인돌아세트산
지베렐린
사이토키닌
플로리겐
융합 클로로필
스트레스 호르몬
융합 헴
엔돌핀
에피네프린
코티솔
도파민
세로토닌
카테콜아민
에스트로겐
테스토스테론
엔케팔린
인슐린

코티졸(cortisol)하면 웬지 모르게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된다. 좌우 콩팥 위에 있는 내분비샘인 부신에서 합성, 분비되는 스트레스 호르몬이라고 불리우는 코티졸은 근육량을 줄이고 복부 지방을 늘리고 몸에 지방을 쌓는 나쁜 호르몬이라는 생각들이 널리 퍼져 있는 것 같다. 코티졸이라는 호르몬은 근육 세포의 파괴를 자행한다. 그래서 이 호르몬을 나쁜 녀석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꼭 그런것은 아니다. 장기간 스트레스와 운동이 부족한 사람에게 높게 나타난다. 2시간 이상 운동을 하면 다이어트 후에 더 극심한 요요현상이나타난다. 무리한 운동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졸 분비 레벨을 높여 지방 연소율을 떨어뜨리기 때문이다.

스트레스 호르몬에는 코티졸이라는 호르몬이 다량 함유되어있다. 그래서 화가 날때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졸이 나온다고 말한다. 지속적인 피로감, 근육통, 기억력 및 집중력을 떨어뜨리는 만성피로 증후군 발병이 코티졸이라는 체내 스트레스 호르몬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체적이든 심리적이든 부정적이거나 심각한 심리적 상처는 코티졸 수준을 높일 수 있으며, 높은 코티졸 수준은 대사, 면역체계 및 두뇌에 영향을 준다.

코티졸 호르몬은 육체적, 정신적, 감정적 스트레스가 지속적으로 가해지면 부신피질에서 부신피질 호르몬이 분비된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